2017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2-31
행복 가득한 추석 명절 보내세요~ 09-13
청주 난이야기 난실에서 촬영한 기사내용… 07-22

아이디

패스워드

비밀번호찾기 AUTO

 

HOME > 묘목코너 상세보기

상품 자세히 보기

[상품명] 석류나무 (낙엽교목)

번  호

HOA_00714 

품  명

 

년  생

 

판매시기

 

생산자

 

판매자

 

배송비

착 불

수  량

  개 

판매가

가격문의 


이란·아프가니스탄·히말라야가 원산지이다. 관상용 또는 약용으로 인가 부근에 심는다. 높이는 5∼7m이고, 작은 가지는 횡단면사각형이고 털이 없으며 짧은 가지 끝이 가시로 변한다. 잎은 마주나고 길이 2∼8cm의 긴 타원 모양 또는 긴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이며 양끝이 좁고 가장자리가 밋밋하며 털이 없고 잎자루가 짧다.  


꽃은 양성화이고 5∼6월에 붉은 색으로 피며 가지 끝에 1∼5개씩 달린다. 꽃받침은 통 모양이고 6개로 갈라진다. 꽃잎은 6개이고 기왓장처럼 포개진다. 수술은 많고 암술은 1개이다. 씨방은 꽃받침 속에 묻혀 있으며 2층으로 구성되고, 위층에 5∼7실, 아래층에 3실이 있다.


열매는 둥글고 지름이 6∼8cm이며 끝에 꽃받침조각이 붙어 있고 9∼10월에 갈색이 도는 노란 색 또는 붉은 색으로 익는다. 열매의 안쪽은 여러 개의 방으로 나뉘고 각 방에는 소낭이 들어 있는데, 소낭은 즙이 많은 붉은빛의 과육이 종자를 둘러싼 모양이다.
 
종자는 먹을 수 있다. 한방에서
열매 껍질을 석류피()라는 약재로 쓰는데, 설사·이질에 효과가 있고 구충제로도 쓰인다. 열매 안에는 많은 종자가 들어 있어 다산을 상징한다. 혼례복인 활옷이나 원삼에 포도·석류·동자 문양이 많은데, 열매를 많이 맺는 포도·석류처럼 아들을 많이 낳으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난이야기 고객센터

  Tel:043-238-8999, HP:010-3999-7393

 상품구매하기  장바구니담기  목록으로  뒤로가기



클릭하면 목록으로 이동합니다.

이란·아프가니스탄·히말라야가 원산지이다. 관상용 또는 약용으로 인가 부근에 심는다. 높이는 5∼7m이고, 작은 가지는 횡단면사각형이고 털이 없으며 짧은 가지 끝이 가시로 변한다. 잎은 마주나고 길이 2∼8cm의 긴 타원 모양 또는 긴 달걀을 거꾸로 세운 모양이며 양끝이 좁고 가장자리가 밋밋하며 털이 없고 잎자루가 짧다.  

꽃은 양성화이고 5∼6월에 붉은 색으로 피며 가지 끝에 1∼5개씩 달린다. 꽃받침은 통 모양이고 6개로 갈라진다. 꽃잎은 6개이고 기왓장처럼 포개진다. 수술은 많고 암술은 1개이다. 씨방은 꽃받침 속에 묻혀 있으며 2층으로 구성되고, 위층에 5∼7실, 아래층에 3실이 있다.

열매는 둥글고 지름이 6∼8cm이며 끝에 꽃받침조각이 붙어 있고 9∼10월에 갈색이 도는 노란 색 또는 붉은 색으로 익는다. 열매의 안쪽은 여러 개의 방으로 나뉘고 각 방에는 소낭이 들어 있는데, 소낭은 즙이 많은 붉은빛의 과육이 종자를 둘러싼 모양이다.
 
종자는 먹을 수 있다. 한방에서
열매 껍질을 석류피()라는 약재로 쓰는데, 설사·이질에 효과가 있고 구충제로도 쓰인다. 열매 안에는 많은 종자가 들어 있어 다산을 상징한다. 혼례복인 활옷이나 원삼에 포도·석류·동자 문양이 많은데, 열매를 많이 맺는 포도·석류처럼 아들을 많이 낳으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상품구매하기  장바구니담기  목록으로  뒤로가기

댓글달기
로그인 후 댓글 등록 가능합니다.


왕호두(실령)

가격문의

매실나무현장

가격문의

산수유 (낙엽교목)

가격문의

석류나무 (낙엽교목)

가격문의

오늘보지 않기 [닫기]
에스크로이체로 결제하기
상호 : 난이야기 농원 / 사업자 등록번호 : 301-91-83955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2010-충북청주-0324호
충북 청주 흥덕구 지동동 376-1번지 / TEL : 043-238-8999, H.P : 010-3999-7393 / E-mail : nanstory@daum.net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 이미현 / 계좌번호 : 농협 401142-52-256597 예금주 :이미현 / 대 표 자 : 이 미 현
본 사이트에서 이메일 주소의 무단 수집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 처벌될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0 by 난이야기. All rights reserved.